티스토리 뷰




아이가 새벽에 갑자기 열이나면 덜컥 겁이납니다. 

어떤 상태일때 해열제를 먹여야 할지 아니면 바로 병원에 가야할지 어떤 종류를 먹여야 하는지 

또 열이 안떨어질때는 다시 먹여도 되는지 불안해집니다. 

그런 부모님들을 위해 아기 해열제의 종류 및 복용방법을 공유합니다.






1. 아기에게 해열제 먹이는 온도

병원이나 약국에서는 아이의 체온이 38도 넘으면 해열제를 먹이라고 하셨고,

 꼭 38도가 안되더라도 그전에 아이가 힘들어 한다면 해열제를 복용해도 된다고 들었습니다. 

다만 4개월 미만의 아이일 경우에는 열이 38도까지 오를 경우 고민하지 말고 바로 병원으로 가셔야 합니다.






2. 해열제 교차복용 정의

해열제의 효과는 약을 먹인지 최소 30분은 지나야 조금씩 나타나게 됩니다. 

만약에 2시간이 넘어도 아이의 열이 떨어지지 않는다면 다른 성분의 해열제를 먹여야 합니다. 

이것을 교차복용이라고 부릅니다. 






그러므로 집에 최소한 2종류의 해열제를 준비해 두시는것이 좋습니다. 

해열제 교차복용시에는 같은 계열의 해열제는 최소 4~6시간 간격을 두고 아이에게 먹여야 합니다. 

하지만 처음 해열제를 복용한 후 2시간이 지났는데도 열이 안떨어진다면 다른 계열의 해열제 복용이 가능합니다. 

이부로펜 성분과 덱시부프로펜 성분이 들어간 해열제는 

같은 계열이므로 교차복용이 불가능합니다. 꼭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3. 해열제 복용시 함께 먹는 음식

아이에게 해열제를 먹일때 혹시 속이 쓰리거나 음식물을 섭취한 후에 

먹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 많은 분들이 생각합니다. 

그래서 우유나 분유등을 섞여서 먹이는 경우가 있는데 도리어 이런것들이 해열제의 흡수를 방해합니다. 

그러므로 해열제를 아이에게 먹일때는 그대로 먹이거나 꼭 무언가 혼합해서 먹여야 한다면 물이 제일 낫습니다.






4. 해열제 보관방법

액상형 해열제는 냉장고에 넣지 않아도 유효 기간까지 사용가능합니다. 

노파심에 냉장 보관한다면 해열제의 농도가 짙을 경우 

히려 해열제의 성분들이 제멋대로 혼합되어 효능이 떨어지게 됩니다. 





가루형 해열제는 습하지 않은 서늘한 곳에 두고 개봉하지 않은 새상품의 경우 최대 한달까지 사용 가능합니다. 

좌약 해열제는 냉장실에 보관하고 개봉한적 없이 밀봉된 상태라면 6개월~1년까지 최대 사용이 가능합니다.

 





5. 해열제 성분 종류



 a.아세트아미노펜

효과는 해열 및 진통 증상에 사용 가능하고 소염에는 효과가 없습니다. 

아세트아미노펜의 장점은 다른 성분의 해열제에 비해 위장장애가 적어서 

아기가 빈 속일때, 새벽에 갑자기 열이날때 복용할수 있습니다. 





하지만 다량 복용시 간 손상 우려가 있습니다. 

아세트아미노펜 단일성분 해열제는 아이가 생후 4개월부터 복용 가능합니다.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챔프, 어린이 타이레놀, 타노펜, 세토펜 등이 있습니다.

 




 

 b.이부프로펜

효과는 해열진통소염 증상에 모두 가능하므로 목감기인후염 등 염증에 의한 발열 증상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위장출혈 및 신장 독성등의 단점이 있기 때문에 남용하시면 절대 안됩니다. 





단점을 보완하려면 위장 보호를 위해 식후 30분 복용해야 합니다. 

이부프로펜 성분의 해열제는 생후 6개월 이상의 아이부터 복용 가능합니다.

 대표적으로 부루펜시럽, 맥펜, 챔프 이부펜시럽 등이 있습니다.

 

  



 c.덱시부프로펜

이부프로펜 성분 중에서 약효가 있는 부분을 추출한 성분의 

해열진통, 소염 효과가 있는 해열제 의 종류 중 하나입니다. 





장점은 적은 양으로도 빠른 해열 작용이 되는것과 이부프로펜의 부작용이 생길 위험을 줄인 것이 특징입니다. 

복용시에는 위장보호를 위해 식후 30분에 복용해야 합니다. 

덱시부프로펜 성분의 해열제는 생후 6개월 이상부터 4세 미만도 복용 가능합니다. 

종류는 맥시부펜시럽, 애니펜시럽 등이 있습니다.

 




아기 해열제의 주 성분과 그에 따른 대표적인 제품들까지 안내해드렸습니다.

 아이의 개월수와 상황에 따라서 해열제를 먹이시고 특히 교차복용시에는 주의해야 합니다. 

육아할때는 많은 정보를 아는것이 큰 힘이 되는것 같습니다. 

부모가 공부하고 노력해야 조금이라도 아이에게 좋은방법으로 케어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해열제 하나 먹이는 것만으로도 이렇게 많은 정보를 알고 있어야 하는데 

그밖에도 얼마나 많은 정보가 필요할지 상상조차 할 수 없습니다. 

스마트한 부모가 되도록 공부해서 아이에게 좋은것만 주고 싶은것이 부모 마음인것 같습니다. 





첫 아이를 키울때는 아이가 새벽에 38도 넘는 고열에 아파할때 어쩔줄 몰라하면서 같이 울었었는데, 

미리 알고 있었다면 빠르고 현명하게 대처할 수 있지 않았을까 합니다. 

둘째부터는 첫째때 보다는 좀 더 나아졌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아이를 사랑하는 마음에 비하면 한없이 부족하다고 생각합니다. 




부모로 사는 것이 이번이 처음이라서 아직 나이도 적고 경험이 많지 않아서 서툴지만 

계속 정보 수집하고 알아가면서 아이를 위한 현명한 부모가 되고 싶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38,320
Today
9
Yesterday
43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